100년의 난제 : 푸앵카레 추측은 어떻게 풀렸을까?
필즈상을 거부하고 은둔한 기이한 천재 수학자 이야기 - 8점

가스가 마사히토 지음, 이수경 옮김, 조도상 감수/살림Math


                                                                    Daum 책 상세보기

작성일자 : 2009-10-20 18:47
yes24에 올렸던 서평

수학 그 자체보다는 그 안에 숨어 있는 이야기다.
사이먼 싱의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와도 유사한 구성이다. TV 다큐멘터리로 제작된 내용이라는 점도 유사한 점이다. 다른 점이 있다면, 이 책은 수학자들 인터뷰 내용이 중심이라서 마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 하다. 차라리 다큐멘터리를 한 번 보고 싶어졌다.

푸앵카레 추측은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보다는 유명하지 않지만, 이 책을 통해서 대략적인 흐름만은 알 수 있었다. 어려운 내용들을 비교적 쉽게 설명하고 있어서, 부담없이 읽을 수 있었다. 한편으로는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서 아쉬운 부분도 없지 않았다.

페렐만이 "나는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을 경우도 각오하고 있다."라고 한 말이 자꾸 기억에 남는다. 우리 모두 살아가면서 어려운 문제에 수없이 부딪히는데, 그것을 해결하겠다는 의지와 실패할 것을 각오하는 용기라는 것이 어려운 듯 하다.

한 가지 불만은 책 뒤에 색인 페이지가 없다는 것이었다. 읽다 보면 앞의 내용을 다시 보고 싶은데 말이다.
이 책을 보고나서, 도널 오셔의 <푸앵카레의 추측>을 한 번 읽어볼까 한다.

덧붙임) 다큐멘터리는 구글에서 찾아보면 많이 나온다.

[참고URL]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Poincaré_conjecture
Wolfram Mathworld: http://mathworld.wolfram.com/PoincareConjecture.html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TzMZKiCgEVE
  1. 찬유 2010.03.24 23:39 신고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는 4~5년전 쯤에 읽었던 기억이 나요.
    그 때는 수학이 너무 재미있어서 단숨에 쭉쭉 읽어나갔었는데 말이죠 ^^
    이 책이 그 책과 비슷한 정도의 수준이리면 한 번 읽어보아야 겠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