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의 난제 : 푸앵카레 추측은 어떻게 풀렸을까?
필즈상을 거부하고 은둔한 기이한 천재 수학자 이야기 - 8점

가스가 마사히토 지음, 이수경 옮김, 조도상 감수/살림Math


                                                                    Daum 책 상세보기

작성일자 : 2009-10-20 18:47
yes24에 올렸던 서평

수학 그 자체보다는 그 안에 숨어 있는 이야기다.
사이먼 싱의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와도 유사한 구성이다. TV 다큐멘터리로 제작된 내용이라는 점도 유사한 점이다. 다른 점이 있다면, 이 책은 수학자들 인터뷰 내용이 중심이라서 마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 하다. 차라리 다큐멘터리를 한 번 보고 싶어졌다.

푸앵카레 추측은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보다는 유명하지 않지만, 이 책을 통해서 대략적인 흐름만은 알 수 있었다. 어려운 내용들을 비교적 쉽게 설명하고 있어서, 부담없이 읽을 수 있었다. 한편으로는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서 아쉬운 부분도 없지 않았다.

페렐만이 "나는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을 경우도 각오하고 있다."라고 한 말이 자꾸 기억에 남는다. 우리 모두 살아가면서 어려운 문제에 수없이 부딪히는데, 그것을 해결하겠다는 의지와 실패할 것을 각오하는 용기라는 것이 어려운 듯 하다.

한 가지 불만은 책 뒤에 색인 페이지가 없다는 것이었다. 읽다 보면 앞의 내용을 다시 보고 싶은데 말이다.
이 책을 보고나서, 도널 오셔의 <푸앵카레의 추측>을 한 번 읽어볼까 한다.

덧붙임) 다큐멘터리는 구글에서 찾아보면 많이 나온다.

[참고URL]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Poincaré_conjecture
Wolfram Mathworld: http://mathworld.wolfram.com/PoincareConjecture.html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TzMZKiCgEVE
  1. 찬유 2010.03.24 23:39 신고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는 4~5년전 쯤에 읽었던 기억이 나요.
    그 때는 수학이 너무 재미있어서 단숨에 쭉쭉 읽어나갔었는데 말이죠 ^^
    이 책이 그 책과 비슷한 정도의 수준이리면 한 번 읽어보아야 겠네요

E=mc²
E=mc²

E=mc2 - 10점
데이비드 보더니스 지음, 김민희 옮김/생각의나무


작성일자 : 2003.10.25 15:02

yes24에도 올렸던 서평

지난 겨울에 이 책을 읽었다... 읽다가 재미있어서 단숨에 읽어버렸다...

E=mc², 누구나 들어봤을 공식...
나 역시 많이 들어서 알고 있었다.. 이 책은 아인슈타인이라는 인물보다는 E=mc² 라는 공식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E=mc² 를 이루는 E(에너지), = (등호), m(질량), c(광속), ²(제곱)들의 이야기부터 시작해서, 저 공식이 밝혀지고, 그 후에 이야기들로 이어진다.

머리말에 있는 카메론 디아즈의 일화에서 난 속으로 비웃었다. 그러나, 이 책을 읽다가 나 또한 비웃음을 당해야 했다. E=mc² 라는 공식에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큰 의미를 담고 있었다. 물론 그 의미를 다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그리고, 저 공식을 밝혀낸 아인슈타인이 왜 DHA가 든 우유의 상품명이 될 수 있었는지도... 이 책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에너지와 질량은 본질적으로 같은 것이고, 시간과 공간도 같은 것이다. 마치 달러화나 원화나 엔화가 같은 돈이라 서로 환산이 가능하듯이, 에너지와 질량, 시간과 공간도 서로 환산이 가능할 뿐 다른 것이 아니다.
정말 놀랍지 않은가?

위와 같은 사실을 밝혀낸 사실만으로도 아인슈타인은 뛰어난 사람이라 할 수 있다. 게다가 아인슈타인은 다른 과학자들과는 달리, 실험을 통한 가설 및 증명이 아니라, 단지 사색을 통해서 이 결과를 얻어냈다. 이것이 아인슈타인을 20세기의 천재라고 부르는 이유중에 하나다. 그의 주장은 예언과도 같아서, 이후에 다른 이들의 관찰결과를 통해서 증명되어 갔다.

아인슈타인과 물리학의 매력에 흠뻑... ㅡ.ㅡ^


-------------------------------------------------
덧 : 이 책에서 받은 감흥을 몇몇 친구들에게 이야기한 적이 있었다.
      그들 중 한 명이 이듬 해 봄부터 물리학을 공부하며, 지금은 물리학도의 길을 걷고 있다.
      내 이야기가 어떤 영향을 주었던 건 아니었을까? ^^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 10점
사이먼 싱 지음, 박병철 옮김/영림카디널


작성일자 : 2003.11.10. 19:55

yes24에도 올렸던 서평

"xⁿ+ yⁿ= zⁿ; n이 3이상의 정수일 때, 이 방정식을 만족하는 정수해 x, y, z는 존재하지 않는다.
  나는 경이적인 방법으로 이 정리를 증명했다. 그러나 이 책의 여백이 너무 좁아 여기 옮기지는 않겠다……"

17세기 프랑스의 아마추어 수학자 페르마가 남긴 마지막 정리에 관한 내용이다.

이 정리를 지난 몇 백년간 수학자들이 증명하려고 시도했지만 누구도 완전히 풀지를 못했다.
그래서 이런 패러디도 나왔다.

뉴욕 8번가 지하철 역에서 발견된 재치만점의 낙서 한 토막
"'xⁿ+ yⁿ= zⁿ; 이 방정식에는 정수해가 존재하지 않는다. 나는 경이적인 방법으로 이 정리를 증명했다.
  그러나 지금 내가 탈 기차가 오고 있기 때문에 여기 적을 만한 시간이 없다!”

그런데, 지난 1997년 영국의 수학자인 앤드류 와일즈가 증명을 하였다고 한다.
아이디어는 타원 방정식과 모듈형태의 통합...

내가 살아있는 동안, 페르마의 정리가 증명되다니... ㅡ.ㅡ;;
나와 동시대에도 위대한 발견은 항상 일어나고 있다.

이 책에 나오는 인상깊었던 수학자는...
페르마는 당연히 그 중 하나고...
프로를 뛰어넘는 아마추어 No.1
번뜩이는 그 통찰력...

페르마 이외에는 역시 오일러...
점점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열정을 멈추지 않았던...
위대한 업적을 남기고 페르마 정리의 첫걸을을 디딘...
개인적으로 참 대단하다고 생각되는 사람이다...

또 한명을 뽑자면, 여류 수학자... 소피 제르맹...
뛰어난 실력을 가지고 있었으면서도...
그 당시 여성으로 태어나서 소심해질 수 밖에 없었던...
참 안타까운 일이라 생각된다...

지금도 어디선가 몰두하고 있을 수학자들과 그 밖의 학자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짝짝짝...

ps. 페르마의 경이적인 방법은 어떤 것일까... 궁금하다..
영원히 밝혀지지 않을것인가... 어디선가 페르마의 숨겨진 노트라도 발견되었으면 좋겠는데... ㅡ.ㅡ^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관련 URL :
- 수학사랑 사이트 내의 자료
- 위키백과 in Daum 사전 자료


+ Recent posts